프로야구 두산, 잠실 라이벌 LG 꺾고 3연승 질주

유병민 기자 yuballs@sbs.co.kr

작성 2019.07.12 02:00 수정 2019.07.12 02: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프로야구에서 두산이 잠실 라이벌 LG를 꺾고 3연승을 달렸습니다.

유병민 기자입니다.

<기자>

두산은 2회 말 LG 유강남에게 투런 포를 맞고 리드를 내줬지만, 3회 초 공격에서 방망이가 폭발해 바로 승부를 뒤집었습니다.

박건우가 왼쪽 담장을 넘기는 투런 홈런으로 동점을 만들었고, 오재일이 좌중간을 가르는 2타점 2루타를 터뜨렸습니다.

선발 유희관이 두 점을 내줘 동점을 허락했지만, 타선이 다시 힘을 냈습니다.

7회 허경민이 오른쪽 라인을 타고 흐르는 1타점 2루타를 날려 다시 앞섰고, 박건우의 희생플라이로 쐐기점을 뽑았습니다.

9회 2점을 더한 두산은 LG를 8대 4로 꺾고 3연승을 질주했습니다.

두산은 지난해 LG와 맞대결에서 15승 1패로 절대 강세를 보였는데, 올 시즌도 11경기에서 8승 3패 우위 속에 전반기를 마쳤습니다.

---

NC는 롯데를 4대 0으로 누르고 2연패에서 벗어났습니다.

선발 구창모가 8회 투아웃까지 삼진 13개를 뽑아내며 무실점 역투를 펼쳤습니다.

NC 새 외국인 타자 스몰린스키는 데뷔 첫 타석에서 안타를 신고한 뒤 득점까지 올려 기분 좋게 출발했습니다.

---

삼성은 이원석의 결승 투런포를 앞세워 KIA를 물리치고 3연승을 달렸습니다.

오는 토요일 은퇴하는 KIA 이범호는 6회 대타로 나서 통산 2천 경기 출전을 달성했습니다.

---

키움은 4타점을 올린 송성문의 활약에 KT를 꺾고 5연승 했고, SK는 한화에 승리하고 2연패에서 벗어났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