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습철거→몸싸움→기습설치…대한애국당 '광화문 천막' 근황

박수진 기자 start@sbs.co.kr

작성 2019.06.25 18: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서울시가 우리공화당(구 대한애국당)의 농성 천막을 강제 철거한 지 반나절 만에 우리공화당이 또 천막을 설치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오늘(25일) 낮 12시 40분쯤 광화문광장에 조립식 형태의 천막 3동을 다시 설치했습니다.

앞서 서울시는 오늘 새벽 5시 20분쯤 서울시 직원과 용역업체 직원 수백 명을 투입해 우리공화당이 지난달 설치한 천막 2동과 그늘막, 분향소 등을 강제로 철거했습니다. 결국, 서울시가 철거를 마친 지 불과 5시간여 만에 다시 천막이 들어선 셈인데요, 그 과정에서 양측의 충돌하면서 일부 부상자가 발생하기도 했습니다. 비디오머그가 그 현장을 정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