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성로 前 동양종건 회장 2심도 집행유예…횡령만 유죄

김기태 기자 KKT@sbs.co.kr

작성 2019.06.13 11: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배성로 前 동양종건 회장 2심도 집행유예…횡령만 유죄
수십억 원의 회삿돈을 횡령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배성로 전 동양종합건설 회장이 항소심에서도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습니다.

서울고법 형사3부는 오늘(13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등의 혐의로 기소된 배 전 회장에게 1심처럼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1심처럼 배 전 회장이 해외법인인 동양인도네시아가 업무상 보관하고 있던 회삿돈 41억 원을 기술 용역료 명목으로 국내로 송금받아 횡령한 혐의만 유죄로 인정했습니다.

재판부는 양형에 대해 "허위 용역 계약을 체결하는 식으로 자금을 횡령했고 액수도 41억 원으로 거액이라 비난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습니다.

다만 배 전 회장이 횡령액을 사적으로 사용하지 않은 점을 양형에 반영했습니다.

배 전 회장은 1천억 원대 분식회계를 토대로 산업은행에서 180억 원을 사기 대출받은 혐의, 계열사인 영남일보 주식을 싸게 팔거나 동양이앤씨 주식을 비싸게 사서 동양종건에 80억 원대 손해를 끼친 혐의, 하도급 업체 선정을 위해 포스코건설 플랜트사업본부장에게 5천만 원의 뒷돈을 준 혐의 등도 받았지만 모두 증거 부족으로 무죄를 받았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