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문 거부한 법무장관, 텅 빈 브리핑장서 '나홀로 발표'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작성 2019.06.12 21:13 수정 2019.06.12 21: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검찰 과거사 위원회 활동에 대한 발표를 오늘(12일) 하겠다고 해 놓고는 질문은 따로 받지 않겠다고 했습니다. 이것을 두고 옥신각신하다가 결국 텅 빈 곳에서 발표를 했는데 장관 책임론에 대한 질문을 피하려고 한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박원경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 오후 법무부 청사 브리핑장.

검찰 과거사위 활동에 대한 박상기 장관의 입장 발표 시간이 임박했지만, 브리핑장은 텅 비었습니다.

법무부가 박 장관의 입장만 밝히고 질문은 받지 않겠다고 통보하자 기자들이 참석을 거부한 겁니다.

박 장관은 텅 빈 브리핑장에서 입장 발표를 강행했습니다.

법무부는 브리핑 자료에 충분한 내용을 담아 질의응답을 생략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과거사위 활동을 총괄한 주무 장관으로서 책임론에 대한 질문을 피하려 한 게 아니냐는 비판이 나옵니다.

과거사위가 활동한 1년 6개월 동안 잡음은 끊이지 않았습니다.

고 장자연 씨의 동료 윤지오 씨 사례와 같이 검증되지 않은 진술이 공개되며 논란이 빚어지기도 했고, 실무를 담당한 조사단원들이 과거사위를 공개 비판하는 등 내부 갈등이 표출되기도 했습니다.

지난해 5월, 위원 1명의 사퇴 이후 과거사위가 법무부에 결원 보충을 요청했지만 이뤄지지 않았고 급기야 지난해 말 위원장이 사퇴하면서 5개월여 동안 과거사위는 대행체제로 파행 운영되기도 했습니다.

질문 거부 속에 강행된 박상기 장관의 나 홀로 브리핑은 과거사위와 관련한 갈등과 혼란을 오히려 증폭시켰다는 비판이 나옵니다.

(영상취재 : 양두원, 영상편집 : 유미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