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령·배임' 효성 조현준 징역 4년 구형…"사익 위해 회사 피해"

김기태 기자 KKT@sbs.co.kr

작성 2019.06.10 16: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횡령·배임 효성 조현준 징역 4년 구형…"사익 위해 회사 피해"
200억 원대 횡령·배임 혐의로 기소된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에게 징역 4년을 선고해달라고 검찰이 재판부에 요청했습니다.

검찰은 오늘(1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 심리로 열린 결심 공판에서 "본 건은 조현준 개인의 이익만을 중심으로 회사가 움직이는 과정에서 관련 회사들에 실질적인 피해를 준 사건"이라며 이같이 구형했습니다.

검찰은 "다만 가장 큰 피해를 본 회사가 실질적인 1인 회사인 점을 고려해 구형량을 정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조 회장은 2013년 7월 주식 재매수 대금 마련을 위해 자신이 대주주인 개인회사 '갤럭시아일렉트로닉스'에 유상감자와 자사주 매입을 하도록 해 179억 원의 손해를 입힌 혐의로 지난해 1월 기소됐습니다.

그는 2008∼2009년 개인 자금으로 구매한 미술품 38점을 효성 '아트펀드'에서 비싸게 사들이도록 해 12억 원의 차익을 얻은 혐의도 있습니다.

2007∼2012년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 미인대회 출신 영화배우, 드라마 단역배우 등을 허위 채용해 약 3억 7천만 원의 급여를 허위 지급하고, 2002∼2011년 효성인포메이션에서 근무하지 않은 측근 한모씨에게 12억 4천300만 원의 허위 급여를 지급한 혐의도 받았습니다.

조 회장은 일부 횡령 혐의는 인정하면서도 배임 등 피해 규모가 큰 공소사실에 대해선 "신규 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벌어진 일"이라며 죄가 성립하지 않는다고 주장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