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욱, '선거법 받아라' 黃 발언에…"하지 말았어야 한 말"

권란 기자 jiin@sbs.co.kr

작성 2019.05.26 16: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어제(25일) 장외집회를 마무리하면서 선거법 개편안과 관련해 국회의원 정수를 감축하는 내용의 '한국당 안을 받으라'고 한 데 대해 "하지 말았어야 한 말"이라고 일축했습니다.

이 원내수석은 오늘 오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에서 황 대표의 발언에 대한 민주당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과했다"며 "국회 정상화 협상을 원점도 아니고 '원원점'으로 돌아가자는 얘기"라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동안 원내대표들이 호프회동도 하면서 협상했는데, 과연 한국당이 진정성이 있었던 건지, 우리를 시험한 게 아니었는지 하는 생각이 든다"고 꼬집었습니다.

최근 한국당과 협상 상황에 대해서는 "합의에 다 왔다고 생각했는데, 다시 간극이 넓어지니까 이게 뭐 하는 건가 싶다"고 토로했습니다.

이어 한국당이 최근 원내수석 회동에서 제시한 요구사항에 대해 "이견 범위를 좁혀 의견일치를 찾아가는 게 정치인데, 좁아졌던 이견이 도로 넓어졌다"며 "여태까지 이야기한 게 뭔가. 진정성은 있는가. 이유가 뭘까 등 도저히 이해가 안 간다"고 말했습니다.

이 원내수석은 한국당이 요구하고 있는 '패스트트랙 지정 강행 사과와 철회'에 대해서는 "불가능한 얘기"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이에 대해 이 원내수석은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법안들을 '합의해 처리한다'와 '합의 처리를 위해 노력한다' 그 사이 어중간한 어디쯤 있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패스트트랙 지정 처리 과정에서 여야가 서로 진행한 고소·고발 철회에 대해 "민주당뿐 아니라 정의당과 시민단체도 한국당을 고발했다"며 "실효성이 없어서 힘든 얘기"라고 잘라 말했습니다.

정부가 지난달 25일 국회에 제출한 추가경정예산안을 두고 일부에서 재해·재난 예산과 경기부양 예산을 분리해 처리하는 이른바 '분리 추경'을 언급하는 것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습니다.

원내수석은 "만약 분리해 처리하려면 기획재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추경안을 다시 가져가서 분리하고 다시 가져와야 하는데 일정이 안 나온다"며 "한국당에서도 '완전히 처음부터 다시 가져가서 해오라'고 하지 않았다"고 덧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