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탱크 폭발' 8km 밖에서도 폭발음…견학 왔다 참변

2명 사망 · 6명 중경상

윤나라 기자 invictus@sbs.co.kr

작성 2019.05.24 07:18 수정 2019.05.24 11: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제(23일) 저녁 강원도 강릉의 과학산업단지에서 수소탱크가 폭발했습니다. 7~8km 떨어진 데서도 폭발음이 들릴 정도로 강한 폭발이었습니다. 어제 사고로 단지를 견학 중이던 2명이 숨지고 6명이 중경상을 입었지만, 아직 정확한 폭발 원인은 밝혀지지 않고 있습니다.

윤나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건물 외벽이 통째로 뜯겨 나가고 유리창은 모조리 깨졌습니다.

내부는 폭격이라도 맞은 듯 기둥이 무너지고 기자재가 산산조각 났습니다.

어제저녁 6시 22분쯤 강릉시 대전동 강원 테크노파크 강릉벤처 1 공장에서 수소탱크가 폭발했습니다.

건물 바깥에 있던 400㎥ 크기의 수소탱크 3개가 폭발해 37살 권 모 씨와 김 모 씨가 숨지고 43살 김 모 씨 등 6명이 중경상을 입었습니다.

숨진 권 씨와 부상자 등 일행 5명은 수도권의 세라믹 소재 업체 관계자들로 세미나 참석 뒤 공장 건물을 견학하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때 매몰자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소방당국이 7차례에 걸쳐 수색을 벌였지만 매몰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진호/강릉소방서장 : 검색을 했습니다만, 추가적인 인명(피해)은 나오지 않았습니다. 검색을 23시경에 모든 상황을 종료하고…]

폭발 사고가 난 업체는 태양열로 생산한 수소를 이용해 연료 전지를 만드는 업체로 지난 4월부터 설비를 시운전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폭발 당시의 충격으로 5천100㎡ 넘는 벤처 1 공장 1동이 완전히 부서졌고 바로 옆 벤처 2 공장도 반파됐습니다.

또 7~8km 떨어진 곳까지 폭발음이 들릴 정도로 충격이 컸던 것으로 목격자들은 전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날이 밝는 대로 사고 원인에 대한 조사에 나설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