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한인매체 "사기 논란 이종수, 미국서 결혼해 영주권 취득"

SBS 뉴스

작성 2019.05.23 12: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美 한인매체 "사기 논란 이종수, 미국서 결혼해 영주권 취득"
각종 사기논란에 휘말렸던 배우 이종수가 과거 미국에서 결혼을 하고 영주권을 취득한 것으로 전해졌다.

22일(현지시간) 미국의 한인 매체 USKN의 '권혁이 간다'에 따르면 이종수가 2012년 결혼한 뒤 영주권을 취득했다고 밝혔다. 이종수는 지난해 3월 사실상 연예계 은퇴를 선언한 뒤 갑작스럽게 미국으로 건너갔다.

이후 이종수에게 사기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등장하며 이종수가 도피성 출국을 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종수는 미국으로 건너간 뒤 한 카지노에서 일을 하며, 미국 교민들과의 사이에서 여러 채무 문제와 소송에 휘말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종수가 2012년 미국에서 결혼했다는 사실은 지금껏 알려지지 않았다. 미국으로 건너가기 전 한국에서 활동할 때에도 이종수는 공식적으로 결혼사실을 한 차례도 밝히지 않았다.

USKN과의 인터뷰에서 이종수는 "2012년 결혼해 3년 간 부부생활을 유지했다."고 밝혔다.

그는 3년 뒤 이 여성과 이혼 했으며, 현재는 김 모 씨와 동거 중이다. 이를 두고 이종수가 미국 영주권을 취득하기 위해 위장결혼을 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흘러나왔다.

이종수는 "당시 (결혼했던 여성이) 나에게 발목을 잡히는 것 같고 아직 젊은데 더 좋은 사람 만날 수도 있는 있을 것 같아서 헤어진 것"이라며 위장결혼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또 이종수는 자신과 동거녀 김 씨를 둘러싼 각종 채무, 소송 문제에 대해서도 "전혀 모른다."는 입장을 드러냈다.

(SBS funE 강경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