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삼성바이오 대표 구속영장…검찰, '이재용 통화' 일부 복원

삼성바이오 대표 구속영장…검찰, '이재용 통화' 일부 복원

전형우 기자 dennoch@sbs.co.kr

작성 2019.05.23 02:13 수정 2019.05.23 10: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검찰이 김태한 삼성바이오 대표와 삼성전자 부사장 두 명에 대해서 증거인멸을 지시한 혐의로 구속 영장을 청구했습니다. 검찰은 또 삭제된 증거 가운데 이재용 부회장으로 추정되는 인물과 통화한 내용의 파일도 분석하고 있습니다.

전형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검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한 사람은 김태한 삼성바이오 대표와 삼성전자 사업지원 TF 김 모 부사장, 삼성전자 박 모 부사장 등 3명입니다.

모두 증거인멸을 지시한 혐의가 적용됐습니다.

검찰은 공장 바닥에 회사 서버를 숨기는 등 일련의 증거 인멸 과정에 김 대표 등의 지시가 있었던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김태한 대표는 검찰 조사에서 "자신이 지시한 적이 없다"며 부하 직원들에게 책임을 미룬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또 지난달 29일 구속된 삼성바이오에피스 상무 양 모 씨의 컴퓨터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부회장 통화 결과'라는 제목의 폴더가 삭제된 정황을 발견했습니다.

검찰은 제목에 언급된 부회장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 부회장과의 통화를 녹음한 내용을 풀어놓은 파일을 지운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그런데 최근 검찰은 지워졌던 통화 녹취 파일 일부를 복원하는 데 성공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복원된 파일에는 삼성그룹의 수뇌부가 삼성바이오 분식회계에 개입했다는 의혹 등과 관련해 의미 있는 내용 담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증거인멸 수사가 마무리 국면으로 접어들면서 분식회계 의혹에 대한 수사가 본격화될 전망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