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송도에 세계 최고 수준 '바이오밸리' 구축 의지

이정은 기자 jelee@sbs.co.kr

작성 2019.05.22 18: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인천 송도에 본사를 둔 생명공학기업 셀트리온이 송도를 세계 최고 수준의 바이오밸리로 만들겠다는 구상을 밝혔습니다.

이정은 기자입니다.

<기자>

자가면역질환 치료제인 '램시마'입니다.

미국 존슨앤존슨사의 '레미케이드'를 셀트리온이 복제한 약입니다.

미국 식품의약국 승인을 받아 효과는 마찬가지지만, 가격이 3~40% 저렴해 세계 시장 선점에 성공사례로 꼽힙니다.

셀트리온 그룹은 이런 바이오와 케미컬 의약품 사업의 세계 시장진출을 확대하기 위해 오는 2030년까지 40조 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송도국제도시의 바이오 의약품 사업에 25조원을 투자해 생산기지를 증설하고 기술개발센터를 지어 세계 최대의 생산 규모를 확보하겠다는 계획입니다.

[서정진/셀트리온 회장 : 앞으로 십년 안에 세계 정상급의 바이오, 헬스, 제약 회사로 발돋움해가는 것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또 4차산업혁명의 핵심분야인 원격 의료서비스 플랫폼사업에 10조 원과 합성의약품 산업에 5조 원을 각각 투입하기로 했습니다.

이런 중·장기 투자로 연구개발과 생산 등 1만 명의 직접 고용인력을 창출하고 간접고용까지 합쳐 약 11만 명의 일자리가 만들어질 것으로 기대됩니다.

인천시는 셀트리온의 투자와 함께 역시 송도에 본사를 둔 삼성바이오로직스와 협력해 세계적 바이오밸리를 구축하겠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