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 수산물이 안전? "한국 학회 입장 맞나요"

SBS뉴스

작성 2019.05.22 17:46 수정 2019.05.23 13: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일본 후쿠시마 수산물에 대한 정부의 수입금지 조치가 세계무역기구의 인정을 받은 가운데 한국원자력학회가 일본 정부의 입장을 대변하는 듯한 발표를 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오! 클릭> 세 번째 검색어는 '후쿠시마 수산물이 안전?'입니다.

한국원자력학회는 어제(21일) '극초저선량 방사선에 대한 오해와 진실'이라는 주제로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이들은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많은 국민이 불필요한 공포에 빠져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특히 학회는 이날 하야노 류고 일본 도쿄대 교수까지 초청해 "후쿠시마 수산물이 현재 매우 안전한 상태에 도달했다"는 입장을 전했습니다.

마치 일본 정부의 입장을 대변하는 듯한 발언에 시민단체들은 강력 비판하고 나섰습니다.

환경운동연합은 "후쿠시마산 수산물을 먹고 싶지 않은 건 시민들의 정당한 권리"라며 "원자력학회가 이에 대해 '불필요한 방사선 공포' 등으로 매도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국민들의 비난이 고조되자 한국원자력학회는 오늘, "국민께 심려를 끼쳐 대단히 송구스럽게 느낀다"며 사과했습니다.

누리꾼들은 "원자력학회 가족들 모아놓고 후쿠시마산 뷔페 열어 줍시다." "한국원자력학회는 후쿠시마로 이전해라~" 등 비판의 소리가 여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