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원 "BMW 화재 사건 국토부 등 대응 부실"

최대식 기자 dschoi@sbs.co.kr

작성 2019.05.22 17: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BMW 차량 화재 사건에 대한 감사원의 감사 결과 관계 기관의 대처가 매우 부실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교통안전공단은 화재 신고를 받고도 뒷짐만 지고 있었고 공단을 관리, 감독해야 할 국토부도 손을 놓고 있었습니다.

최대식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017년 11월 교통안전공단에 접수된 BMW 차량 화재 신고 내용입니다.

BMW가 배출가스 재순환 장치 냉각기에 쌓인 퇴적물로 인한 화재로 판단했다는 설명과 함께 더 큰 사고가 나지 않도록 자세히 검토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하지만 공단은 제보자에게 "신고 내용이 접수됐다"고만 알렸을 뿐 비슷한 화재 신고를 5건 더 받고서도 제대로 된 분석이나 조사를 하지 않았습니다.

공단의 대응 미흡은 또 있었습니다.

BMW가 2017년 11월 제출한 자료에 화재 원인, 수리 방법 등이 있었는데도 공단은 이 자료를 분석하지 않았고 국토부도 이를 방치했습니다.

국토부는 지난해 7월, BMW 차량 화재가 사회 문제가 되고서야 공단에 결함 조사를 지시했습니다.

BMW는 결함 조사가 내려진 지 9일 만에 10만여 대 자발적 리콜을 발표했습니다.

이 같은 감사원의 감사 결과에 대해 국토부는 "당시 언론 보도만으로 차량 화재에 대한 결함 가능성을 판단할 수 없었다며 앞으로 자동차 결함에 관한 정보를 체계적으로 수집, 분석하고 결함을 조기에 인지하도록 관리, 감독을 철저히 하겠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