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여대, 유관순 열사 이화학당 시절 사진 2점 최초 공개

SBS 뉴스

작성 2019.05.21 17:12 수정 2019.05.21 17: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화학당 시절의 유관순 열사(왼쪽 추정) 사진 공개 (사진=연합뉴스)
▲ 이화학당 시절의 유관순 열사(왼쪽) 추정 사진 

이화여대가 창립 133주년을 기념해 유관순 열사의 이화학당 시절 사진 2점을 최초로 공개했다.

이화여대는 19일 오전 이화역사관에서 유관순 열사 이화학당 사진 공개행사를 개최했다.

유 열사 사진의 원본은 3·1운동 100주년과 창립 133주년을 맞이해 21일부터 24일까지 이화역사관에서 열리는 '이화의 독립운동가들' 전시회에서 일반에 공개된다.

이화역사관은 소장 중인 사진첩에서 유 열사의 사진을 발견했다.

총 89권의 사진첩에는 1886년 이화학당 창설 시기부터 1960년대까지 학교 관련 사진들이 담겨있다.
이화학당 시절의 유관순 열사(가운데) 추정 사진이번에 발견된 유 열사의 사진은 이화학당 보통과·고등과 재학시절의 사진으로 추정된다.

이화역사관장 정혜중 이화여대 사학과 교수는 "현재까지 알려진 유 열사 사진 중 가장 앳된 모습의 사진인 것으로 보인다"며 "유 열사의 보통과 입학 직후(1915~1916년)와 고등과 재학시절(1917~1918년)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김혜숙 이화여대 총장은 "이화학당의 민족운동 전통은 이화학당 교육의 결과이자 민족의 자존심"이라며 "지금의 이화 학생들의 모습도 크게 다르지 않다. 미래를 개척하는 여성 지성의 비전으로 뜻깊은 역사를 만드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 열사는 1915~1916년쯤 이화학당에 편입했고, 1918년 이화학당 보통과를 졸업했다.

1918년 4월 고등과 1학년에 진학해 1919년까지 학교에 다녔다.

1920년 9월 28일 유 열사가 영양실조와 고문 후유증으로 순국하자 당시 이화학당장이었던 미스 월터 선생이 유 열사의 시신을 수습해 장례를 치렀다.

(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