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싱 에페 박상영·최인정, 월드컵서 '금빛 합창'

정희돈 기자 heedon@sbs.co.kr

작성 2019.05.19 14:51 수정 2019.05.19 15: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펜싱 에페 박상영·최인정, 월드컵서 금빛 합창
펜싱 에페 남자 간판스타인 박상영과 여자 대표팀의 최인정이 국제펜싱연맹 월드컵대회에서 나란히 금메달을 획득했습니다.파리 월드컵에서 우승 차지한 박상영 (사진=연합뉴스/국제펜싱연맹 인스타그램 캡처)박상영은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남자 에페 월드컵 개인전 결승에서 러시아의 니키타 글라즈코프를 15대13으로 물리치고 정상에 올랐습니다.

박상영이 월드컵 개인전 메달을 목에 건 것은 2017년 10월 스위스 베른 대회 우승 이후 1년 7개월 만입니다.

국제그랑프리까지 확대하면 지난해 5월 콜롬비아 칼리 그랑프리 동메달 이후 1년 만에 FIE 주관 국제대회 시상대에 섰습니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개인전 우승자인 박상영은 2020 도쿄 올림픽 출전권 경쟁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가운데 모처럼 월드컵 메달권에 진입하며 올림픽 2연패 도전의 초석을 다졌습니다.금메달 들어보이는 최인정 (사진=연합뉴스/국제펜싱연맹 인스타그램 캡처)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서 열린 여자 에페 월드컵에서는 최인정이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최인정은 국제그랑프리 대회에서는 2013년 4월 한 차례 우승한 적이 있으나 월드컵 개인전에서는 두 번의 동메달이 최고 성적이었습니다.

그러나 이번 대회 8강전에서 세계랭킹 1위인 루마니아의 아나 마리아 포페스쿠를 15대11로 물리친 데 이어 준결승에서 홍콩의 비비안 콩, 그리고 결승에선 미국의 코트니 헐리를 연파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국제펜싱연맹 인스타그램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