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 연소' 선택한 진천 숯 공장 불…75시간 만에 꺼져

고정현 기자 yd@sbs.co.kr

작성 2019.05.19 13: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자연 연소 선택한 진천 숯 공장 불…75시간 만에 꺼져
충북 진천의 한 숯 공장에서 난 불이 75시간 만에 꺼졌습니다.

진천소방서 등에 따르면 사흘 전인 16일 새벽 1시 쯤 충북 진천군 덕산면 화상리의 한 숯 공장에서 난 불이 오늘(19일) 새벽 4시쯤 완전히 진화됐습니다.

불은 2층짜리 조립식 패널 공장 1개 동 일부를 태워 소방서 추산 3천8백여만 원의 재산피해가 났고,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습니다.

불이 무려 1천 톤에 달하는 숯 제작용 목재에 옮겨붙으면서 1천2백 도에 달하는 열을 뿜어내 소방당국은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결국 소방당국은 화재 진압 매뉴얼에 따라 불길을 잡는 대신 불이 붙은 목재가 모두 탈 때까지 기다리는 '자연 연소'를 택했습니다.

소방관 7~8명이 소방차 2대를 동원해 불길이 주변으로 번지는 것을 차단하며 3일간 경계 근무를 섰습니다.

소방당국은 현장 정리를 하며 "숯 공장 분전반에서 스파크가 발생했다"는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입니다.

진천은 전국 참숯의 70%를 생산하는 곳입니다.

(사진=연합뉴스/진천소방서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