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대북송금 특검은 햇볕정책 계승하기 위한 정치적 결단"

심우섭 기자 shimmy@sbs.co.kr

작성 2019.05.19 09:58 수정 2019.05.19 14: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유시민 "대북송금 특검은 햇볕정책 계승하기 위한 정치적 결단"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노무현 대통령의)대북송금 특검은 김대중 대통령의 햇볕정책을 훼손하지 않고 계승하기 위한 정치적 결단이었다"고 평가했습니다.

유 이사장은 광주MBC '김낙곤의 시사본색 -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년 특집방송'에 출연해 호남과 노무현 대통령과 관계가 삐걱대기 시작한 첫 번째 사건인 대북송금 특검에 대해 "김대중 대통령과 노무현 대통령의 관계에 대한 문제"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유 이사장은 "노무현 대통령은 고분고분한 후계자가 아니다"며 "김대중 대통령을 따라다니며 상속받아 대통령 되신 분이 아니고 때로는 김대중 대통령에게 각을 세웠던 분이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김대중 대통령은 노무현 대통령에게 작은 아버지뻘이 된다"며 "노무현 대통령은 정치적으로 보면 왕왕 속을 썩인 조카인데, 지나놓고 보니 삼촌을 잘 모신 그런 결과를 낸 조카다"고 비유했습니다.

그는 "김대중 대통령은 요만큼만 삐끗해도 자신뿐만 아니라 수하의 많은 사람이 정치적 생명과 물리적 생명까지도 위협받을 수 있는 조건에서 수십년간 정치를 하신 분이다"며 "그래서 이분은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노무현 대통령은 로맨티스트다. 격정, 질풍노도 이런 캐릭터로 평생을 살았던 분이다"라며 "돌아가셨던 것도 마찬가지로 진짜 자기 색깔대로 돌아가신 거다"며 "'꿇고 살아라 이거지, 난 그렇게 안 살아'. 이명박 대통령 같은 분은 이런 분을 이해 못 한다"고 전했습니다.

유 이사장은 노무현 대통령 퇴임 이후에 이어진 기득권의 공격에 대해서 "노무현 대통령이 돌아가시기 전 6개월 그 기간의 일들을 생각해보면 지금도 굉장히 무서워진다"며 "기득권 집단으로 보게 되면 저렇게 정면으로 대들었던 사람은 반드시 눌러서 완전히 죽여야 한다, 그래야 다시는 대드는 놈이 없을 거다. 이런 생각이 없었다고 못 할 것 같다"고 평가했습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검사를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임명한 것을 언급하며 "문재인 대통령의 캐릭터에서 나온 것이 아니라 노무현 대통령 집권 기간에 겪었던 일들 때문에 나온 거라고 본다"고 말했습니다.

유 이사장은 2005년 참여정부 당시 비판을 받았던 '대연정 제안'에 대해서는 "노무현 대통령이 우리 정치 자체를 생산적으로 업그레이드하지 않으면 이렇게 상대를 죽이지 않으면 내가 죽는다 이런 생각을 하게 만드는 선거제도를 고쳐야 한다. 이런 생각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이걸 고친다는 전제 위에 새로 총선을 할 때까지 공동으로 정부를 운영하면서 국가운영을 해보자 한 건데, 되지도 않고 좌우를 막론하고 비판만 했다"며 "그러잖아도 낮았던 지지율이 더 떨어지고 고생만 실컷 했지만 저는 노무현 대통령의 그 문제의식은 옳다고 본다"고 평가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