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타] BTS 뉴욕 공연서 '한국어 가사'로 소름 돋는 '떼창' 선보인 해외 팬들

SBS 뉴스

작성 2019.05.17 15: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스브스타] BTS 뉴욕 공연서 한국어 가사로 소름 돋는 떼창 선보인 해외 팬들
그룹 방탄소년단의 뉴욕 공연에서 해외 팬들이 '한국어 가사'로 떼창하는 영상이 공개돼 화제입니다.

방탄소년단은 현지 시간으로 지난 15일, 미국 뉴욕 맨해튼 센트럴파크의 야외공연장에서 진행된 '2019 굿모닝 아메리카 서머콘서트 시리즈'의 첫 무대를 장식했습니다.

'굿모닝 아메리카 서머 콘서트'는 미국 ABC 방송국의 아침 프로그램 '굿모닝 아메리카'가 매년 주최하는 여름 음악 콘서트로, 올해는 5월 15일부터 8월 30일까지 열립니다. 앞서 방탄소년단이 출연한 15일 콘서트 티켓은 판매 시작과 동시에 매진됐습니다.

방탄소년단은 이번 무대에서 '불타오르네(FIRE)'와 '작은 것들을 위한 시(Boy With Luv) feat. Halsey' 총 2곡을 열창했습니다.
특히, 방탄소년단의 '불타오르네(FIRE)' 무대가 시작되자, 콘서트장에 모인 5천여 명의 해외 팬들이 한국어 떼창을 선보이는 영상이 각종 SNS에 공개되며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영상 속 멤버들은 트레이드마크인 화려한 칼군무와 완벽한 호흡을 자랑하며 멋진 퍼포먼스를 선보였고, 이에 많은 팬들은 유창한 한국어 실력을 뽐내며 떼창으로 보답했습니다.

전 세계 팬들은 모두가 한마음으로 무대에 몰입해 한국어 가사를 완벽하게 따라 불렀습니다.

공연장을 가득 메운 팬들의 떼창에 감동한 방탄소년단은 무대를 마친 뒤 관객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손키스'를 날리며 감사 인사를 전했습니다.
방탄소년단, BTS, 뉴욕 센트럴파크 공연(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이날 방탄소년단이 출연한 '굿모닝 아메리카'의 트위터 해시태그(#BTSonGMA)는 전 세계 실시간 트렌드 1위에 오르며 뜨거운 반응을 얻었습니다.

방탄소년단의 공연 소식에 센트럴파크 일대는 이른 새벽부터 들썩였고, 이들의 세계 각지 공연장마다 단골로 등장하는 '텐트촌'도 어김없이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2곡의 짧은 공연임에도 방탄소년단의 무대를 직접 보기 위해 공연 일주일 전부터 '노숙 행렬'이 이어지며 화제를 모으기도 했습니다.

(구성=한류경 에디터, 검토=김도균, 출처=유튜브 theultimatedodo,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