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타] 전현무가 프리 선언하며 아나운서실에 남기고 간 뜻밖의(?) 선물

SBS뉴스

작성 2019.05.17 13:49 수정 2019.05.17 14: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전현무가 프리 선언하며 아나운서실에 남기고 간 뜻밖의(?) 선물전현무가 회사에서 살아남기 위한 경위서 노하우를 전수해 웃음을 자아내고 있습니다.

어제(16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해피투게더4'에는 '아나운서국의 문제아들 특집'으로 아나운서 오영실, 한석준, 최송현, 오정연이 게스트로 출연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막내 아나운서 이혜성은 "전현무에게 감사했던 적이 있다"며 아나운서실에서 겪었던 에피소드를 꺼냈습니다.

이혜성은 "최근 사고를 쳐서 경위서 쓸 일이 있었는데, 처음이라 어떻게 써야 하는지 몰라서 공용 컴퓨터에 검색을 해봤더니 전현무 이름으로 수십 장이 나왔다"며 "아침에 지각한 버전, 품위를 떨어트린 버전, 몰래 행사 한 버전, 근태 문제 버전 등이 있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전했습니다.

뜻밖의 폭로에 당황한 MC 전현무는 멋쩍은 웃음과 함께 "KBS 그만두고 프리랜서를 선언할 때 아나운서실에 큰 선물은 못 했지만 (다양한 경위서가 들어있는) USB 하나를 던지고 갔다"며 경위서를 쓰는 자신만의 요령을 전수했습니다.
전현무가 프리 선언하며 아나운서실에 남기고 간 뜻밖의(?) 선물전현무는 "아무리 작은 실수를 하더라도 대역 죄인인 것처럼 써야 한다. 예를 들어 지각 같은 경우에는 '시간 엄수가 가장 중요한 아나운서인데… 저는 정말 형편없는 놈이다'라고 덧붙여라"라며 "약간 빠져나갈 여지는 줘야 한다. '어제 녹화가 좀 끝나서 늦었다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라는 식이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럼 부장님이 경위서를 읽다가 화가 나다가도 약간 이해를 하시더라"라고 너스레를 떨었습니다.
전현무가 프리 선언하며 아나운서실에 남기고 간 뜻밖의(?) 선물또한 "사안의 경중에 따라 글씨체도 달리해야 한다"며 "지각은 오이샘물체, 사안이 크면 궁서체다"라고 말했습니다.

이를 듣던 게스트 오영실이 "경위서가 한두 번은 먹히지만 반복되면 진정성이 없어 보이지 않냐"라고 묻자, 전현무는 "가중처벌에 따른 양식도 있다"며 "예를 들어 '제가 또 그랬군요. 제정신이 아닌가 봅니다. 한 번만 선처해주시면 다시는 이러지 않겠습니다'라는 식이다"라고 말해 출연진들을 폭소케 했습니다.

(구성=한류경 에디터, 검토=김도균, 사진=KBS2 '해피투게더' 화면 캡처)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