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대통령 회담, 北 식량만 이야기하면 무슨 의미 있나"

민경호 기자 ho@sbs.co.kr

작성 2019.05.10 11: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황교안 "대통령 회담, 北 식량만 이야기하면 무슨 의미 있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대북 식량 지원 문제 등을 논의하기 위한 문재인 대통령의 여야 지도부 회담 제안에 "대통령을 만나 북한에 식량을 나눠주는 문제만 이야기하면 무슨 의미가 있나"라고 말했습니다.

황 대표는 오늘(10일) 경북 영천의 과수농가를 방문했다가 기자들을 만나 "대통령과 여야 대표회담은 해야 할 일이고, 또 하겠지만, 의제가 합당한 것인가"라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황 대표는 "북한을 도와주는 것은 일반적으로는 바람직한 일이지만 상황에 맞아야 한다"며 "북한 주민의 어려움에는 관심이 없고 핵 고도화에만 전념하고 있는 북한에 대해 엄중한 제재가 필요한 상황이다. 북한이 오판할 수 있는 일을 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는 "국정 전반에 현안들이 많다"며 "패스트트랙 등 잘못된 문제 전반에 대해 논의한다면 얼마든지 응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 '노동의 질이 좋아졌다'는 문 대통령의 발언 등과 관련해 "민생 현장에서 만나는 사람마다 한결같이 죽겠다고 하고, 더 좋아질 것 같지 않다는 경제 지표도 나왔다"며 "누구로부터 어떤 보고를 받고 이런 말을 하는지 답답하기 짝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한선교 사무총장의 욕설 논란에 대해서는 "오늘 아침부터 피해자와 연락이 되기 시작했다"며 "좀 더 자세한 내용을 들어보고 그에 따라 판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