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기 "검·경 수사권 조정, 국민 관점에서 접근해야"

김광현 기자 teddykim@sbs.co.kr

작성 2019.05.03 12:08 수정 2019.05.07 15: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오늘(3일) 검·경 수사권 조정을 두고 양 기관의 갈등이 고조되는 데 대해 "검·경 모두 국민의 관점에서 접근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오늘 수원 고검 개청식과 수원검찰청사 준공식에 참석한 박 장관은 기념사를 통해 "이제 시대 상황이 변하고 국민 시각과 의식도 달라졌다"며 "검찰의 수사 관행은 물론 권한도 견제와 균형에 맞도록 재조정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검찰은 경찰에 대한 각종 영장 청구권과 기소권을 독점적으로 갖고 있어 큰 틀에서 사법적 통제 권한을 갖고 있다"면서 "앞으로 국회에서 공수처와 함께 수사권 조정 관련한 법안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가 진행될 것이라 예상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