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동해 해역 규모 4.3 지진 강타…전국 곳곳 진동 느꼈다

동해 해역 규모 4.3 지진 강타…전국 곳곳 진동 느꼈다

안영인 기자 youngin@sbs.co.kr

작성 2019.04.19 17:19 수정 2019.04.19 17: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19일) 오전 강원도 동해상에서 규모 4.3의 지진이 발생했습니다. 강원도뿐 아니라 충북과 경북, 경기 지역까지 진동이 감지됐는데, 다행히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안영인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 오전 11시 16분쯤 전국의 지진계가 갑자기 요동쳤습니다.

지진이 발생한 곳은 강원도 동해시 북동쪽 54km 해역입니다. 규모는 4.3, 발생 깊이는 32km로 분석됐습니다.

11시 40분쯤에는 규모 1.6의 여진도 발생했습니다.

지진이 발생하면서 진앙에서 가까운 강릉에서는 건물이 크게 흔들리는 등, 진도 4의 진동이 감지됐습니다.

충북과 경북, 경기 동부 지역에서도 조용한 상태나 건물 위층에 있는 사람들이 진동을 느낄 수 있는 정도인 진도 2의 진동이 감지됐습니다.

소방당국과 기상청에는 지진을 문의하는 전화가 잇따랐습니다.

규모 4.3 지진은 올 들어 발생한 지진 가운데 규모가 가장 큰 것입니다.

기상청은 그러나 아직까지 공식적인 피해 신고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원자력안전위원회도 원자력발전소와 폐기물 처분시설, 연구용 원자로 안전에는 이상이 없음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문화재청도 지금까지 문화재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