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직원 연차수당 244억 안 줘 검찰 송치

동세호 기자 hodong@sbs.co.kr

작성 2019.04.04 16: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직원 연차수당 244억 안 줘 검찰 송치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아들인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이 직원들의 연차수당을 지급하지 않은 혐의로 입건돼 검찰에 송치됐습니다.

서울남부지검은 고용노동부 서울남부지청이 지난 3일 조원태 사장과 우기홍 부사장을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4일 밝혔습니다.

조 사장과 우 부사장은 등기상 대한항공의 공동 대표이사여서 함께 입건됐다고 검찰은 밝혔습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신창현 의원이 입수한 대한항공 근로감독 자료에 따르면 조 사장 등은 2015∼2016년에 직원들의 연차수당 244억 원을 지급하지 않고, 2017∼2018년에 생리휴가 3천 건을 부여하지 않은 혐의(근로기준법 위반)를 받고 있습니다.

남부지검은 사건을 공안부(부장검사 김성주)에 배당했습니다.

검찰은 넘겨받은 수사 자료를 검토해 보강 수사를 지휘할지 등을 결정할 방침으로 전해졌습니다.

조 사장의 아버지인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은 총 270억 원 규모의 횡령·배임 혐의 등으로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