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검찰 수사단, 김학의 자택 등 10여 곳 압수수색

검찰 수사단, 김학의 자택 등 10여 곳 압수수색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작성 2019.04.04 17: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검찰이 김학의 전 차관 자택 등 10여 곳을 오늘(4일) 압수수색했습니다. 수사단 출범 6일 만에 강제 수사에 나선 겁니다.

박원경 기자입니다.

<기자>

김학의 전 차관 사건 검찰 수사단은 오늘 김 전 차관의 자택 등 10여 곳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지난달 29일 수사단이 출범한 지 엿새 만입니다.

압수수색 영장에는 뇌물 수수 혐의가 적용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늘 압수수색 대상에는 건설업자 윤중천 씨의 사무실과 경찰청 사이버포렌식센터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수사단은 검사와 수사관 등을 보내 과거 경찰 수사 자료와 윤 씨의 업무 일지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 전 차관의 경우 지난 1, 2차 수사를 포함해 처음 압수수색 대상이 됐습니다.

김 전 차관은 지난 2005년부터 2012년까지 윤 씨와 연락을 주고받으며 금품과 향응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윤 씨도 대검 과거사 진상조사단에 김 전 차관에게 수천만 원을 건넸다고 진술한 바 있습니다.

뇌물 수수 혐의는 지난달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곽상도 전 수석과 이중희 전 비서관의 직권 남용 혐의와 함께 검찰에 수사 권고한 부분입니다.

경찰은 과거 2013년 수사 당시, 성폭력 피해를 주장하는 여성으로부터 윤 씨가 김 전 차관에게 돈 봉투를 건네는 걸 목격했다는 진술을 확보했지만, 대가성 입증에서 실패한 바 있습니다.

사건을 넘겨받은 검찰도 뇌물 수수 혐의를 입증하지 못했습니다.

수사단은 압수물 분석을 마치는 대로 윤중천 씨 등 관련자들을 소환해 조사할 예정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