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뒤늦은 올림픽 유공자 포상…'강원도 홀대' 논란도

뒤늦은 올림픽 유공자 포상…'강원도 홀대' 논란도

G1 김기태 기자

작성 2019.04.04 18: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정부가 다음 달 평창 동계올림픽 유공자에 대한 포상을 하기로 했습니다. 상을 주는 것은 반길 일이지만, 올림픽이 끝난 지 1년을 훌쩍 넘긴 뒤 뒤늦게 포상을 한데다 강원도 유공자들은 대거 제외돼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김기태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는 평창 동계올림픽과 동계패럴림픽의 성공 개최에 기여한 유공자 포상을 다음 달에 진행할 예정입니다.

하지만, 통상 국제대회 폐막 후 6개월을 넘지 않던 것과 달리, 1주년 기념식까지 지나버려 빛바랜 포상이 될 공산이 커졌습니다.

여기에 강원도 배정 규모도 예상보다 크게 줄어들 것으로 보여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각종 악재 속에서도 동계올림픽 성공 개최를 위해 혼신의 힘을 쏟아온 도내 공직사회에서 불만의 목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는 이유입니다.

정부가 배정한 평창 동계올림픽-동계패럴림픽 유공자 규모는 모두 1,300명.

이 가운데 강원도에는 공직과 민간을 포함해 모두 374명이 배정됐습니다.

강원도가 자체 조사를 벌여 선정한 유공자 670명의 절반 정도밖에 안 되는 수치입니다.

때문에 혹한 속에서 대회 성공 개최에 헌신해 온 도내 공직사회와 민간인들이 크게 실망하고 있습니다.

[심영섭/강원도의회 사회문화위원장 : 꼭 훈·포상을 받는다는 것만 의미를 두는 것이 아니라, 정말 우리 강원도민이 하나로 일치되었다는 그런 자부심을 가질 수 있게끔 좀 더 힘을 실어주면 어떻겠나 하는···]

문화체육관광부는 다음 달 평창 동계올림픽 훈장과 포장, 표창 대상자 1,300명을 한곳에 모아 포상 행사를 개최할 계획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