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靑 인사검증 책임공방 계속…노영민 "심려 끼쳐서 송구"

靑 인사검증 책임공방 계속…노영민 "심려 끼쳐서 송구"

신승이 기자 seungyee@sbs.co.kr

작성 2019.04.04 17: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청와대의 인사검증 책임론을 두고 오늘(4일)도 국회에서는 여야 공방이 이어졌습니다. 처음 국회에 출석한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은 인사문제로 심려를 끼쳐서 송구스럽다고 밝혔습니다.

신승이 기자입니다.

<기자>

청와대 업무 보고를 받는 국회 운영위 전체회의.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출석하지 않은 문제를 두고 자유한국당은 시작부터 맹공을 펼쳤습니다.

국정운영 때문이라는 불출석 사유를 납득할 수 없다며 인사실패의 가장 큰 책임이 있는 조 수석이 나와야 한다는 겁니다.

더불어민주당은 민정수석이 국회에 나오지 않는 것은 오래된 관례였다고 주장했습니다.

역대 민정수석이 국회에 출석한 세 차례로 모두 참여정부와 현 정부 때 일로 오히려 과거 보수 정권에서는 출석 사례가 없다고 맞받았습니다.

야당은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부동산을 매입하며 특혜 불법 대출을 받았다고 공세 수위를 높였고, 여당은 김학의 전 법무차관이 성범죄 의혹에도 불구하고 차관으로 임명되고 수사에서도 면죄부를 받았다며 황교안 당시 장관의 책임론을 부각했습니다.

노영민 비서실장은 일단 청와대 인사 검증 논란과 관련해 국민들에게 심려를 끼쳐 송구스럽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인사 청문보고서를 재송부를 요청한 것은 국회가 답을 주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야당 측 공세를 일축했습니다.

김학의 전 차관 사건과 관련해서도 "오랜 기간 동안 사건의 진실이 묻혔다는 것에 대해 국민적 분노가 있고 국민들이 배후를 밝히라고 요구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