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4·3 사건 미군정 책임 규명 목소리…6월부터 美 현지 조사

4·3 사건 미군정 책임 규명 목소리…6월부터 美 현지 조사

JIBS 김동은 기자

작성 2019.04.03 17:59 수정 2019.04.03 18: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3일) 4·3 71주년을 맞아 미군정의 책임을 규명하는 작업이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올해부터 본격적인 미국 현지 자료 조사가 시작될 예정입니다.

자세한 내용 김동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지난 1949년 3월, 당시 주한 미군 사령관인 하지 장군이 참사관에 보낸 문서입니다.

제주가 남한에서 매우 골칫거리라며 제주에 CIA를 설치해 운영하도록 했다고 적혀 있습니다.

미군정이 4·3에 적극 개입했다는 증거로 꼽히고 있습니다.

미국의 책임을 밝히는 일은 제주 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한 과제로 남아있습니다.

[안병욱/전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장 : 이념적으로 분단되는 그 배경에는 미군정의 한반도 분단의 책략이 들어있는 거죠. 그런 문제까지 정확하게 이해할 때 4·3의 근본적인 해결이 이뤄지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그러나 책임 규명 작업은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습니다.

유족회와 시민사회단체의 요구는 계속 이어져 왔지만, 관련 근거가 부족하기 때문입니다.

4·3 당시 극동군 사령부나 미 국무부, 합참 등 미국 상위 기관 정부 문서가 필요하지만 지난 2001년 미국 등 해외 자료 조사가 진행된 이후, 한 번도 제대로 된 조사가 이뤄진 적이 없습니다.

특히 당시 국제 정세와 맞물린 제주 4·3의 영향을 밝혀내는 게 핵심이지만, 거의 손을 대지 못했다는 애기입니다.

[양정심/제주 4·3 평화재단 조사연구실장 : 일본 같은 경우는 굉장히 대단위 사람들이 오랫동안 지금까지 정부 단위에서 (미국) 자료 조사를 하고 있고, 굉장히 광범위해요. 그렇다면 우리도 굉장히 오랜기간 숙고하면서 4·3자료 혹은 그 인근의 자료를 수집하고…]

제주 4·3 평화재단은 18년 만인 오는 6월부터 미국 현지 조사에 돌입할 예정인 가운데, 제주 4·3의 진실에 한걸음 다가서게 될지 주목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