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창욱 측 "린사모와 사진? 팬이라서 찍어준 것…추측 자제"

SBS뉴스

작성 2019.03.24 11: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지창욱 측 "린사모와 사진? 팬이라서 찍어준 것…추측 자제"
배우 지창욱이 타이완 재력과 일명 린 사모와 함께 촬영한 사진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23일 SBS '그것이 알고싶다'는 클럽 버닝썬에 지분을 투자한 린 사모의 정체에 대해 추적하면서 린사모가 승리와 함께, 지창욱 등 한국 연예인들과 함께 촬영한 사진을 공개했다.

특히 지창욱은 린사모와 함께 얼굴을 맞대고 찍은 사진으로 인해 클럽 버닝썬, '린사모'와 관련 있는 것이 아니냐는 루머에 휩싸였다.

이에 대해서 지창욱의 소속사 글로리어스 엔터테인먼트는 24일 "23일 방송에 노출된 이미지 속 인물과 당사 배우는 전혀 관계없으며 팬이라며 부탁한 요청에 응해준 사진임을 알려드린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이와 관련해 당사 배우에 대한 허위사실이 무분별하게 확대, 악성 루머 및 성희롱 등으로 이어져 배우의 명예가 심각하게 훼손되는 상황으로 번지고 있다. "면서 "관련한 추측성 루머에 대한 작성, 게시, 유포 등의 불법 행위를 자제해주시기 바란다."며 강력한 법적 대응을 예고하기도 했다.




(SBS funE 강경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