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우, 검찰서 고발인 조사…"바닥 구르면서라도 싸울 것"

이현영 기자 leehy@sbs.co.kr

작성 2019.03.08 15: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태우, 검찰서 고발인 조사…"바닥 구르면서라도 싸울 것"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과 이른바 '환경부 블랙리스트 문건' 의혹 등을 제기한 김태우 전 수사관이 오늘 오후 두 시쯤 고발인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동부지검에 출석했습니다.

김 전 수사관은 검찰 청사로 들어서면서 "진실을 밝히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서 있으면 서서 싸우고, 넘어지면 바닥을 구르면서라도 싸울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또 검찰 조사에 대해 "자신이 보기엔 아주 잘 진행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김 전 수사관은 지난달 20일 조국 민정수석과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이인걸 전 특감반장을 직권남용과 직무유기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김 전 수사관은 특감반에서 근무하던 지난해 7월 이 전 특감반장이 허익범 특별검사팀의 김경수 지사 수사상황을 확인하라는 취지로 지시했다고 고발장을 통해 주장했습니다.

또 2017년 하반기 유재수 전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의 비위 첩보가 입수돼 휴대폰을 감찰하는 등 상당 부분 조사가 이뤄졌는데도 윗선 지시로 무마됐다는 의혹도 제기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