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특별감찰반 전원 교체…추가 비위자 1명 더 있다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18.11.29 20:11 수정 2018.11.29 22: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청와대 특별감찰반에 파견된 검찰 직원이 자기가 아는 사람이 연루된 사건의 수사 상황을 알아보다가 적발돼서 문제가 불거졌는데, 저희 취재 결과 같은 특별감찰반에 있는 또 다른 직원 1명도 그 사건에 개입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청와대는 특별감찰반 모두를 교체하기로 하고 추가 조사와 징계도 요구하기로 했습니다. 오늘(29일) 8시 뉴스는 저희가 단독 취재한 내용을 바탕으로 청와대 공직기강 문제를 집중적으로 다뤄보겠습니다.

먼저 전병남 기자입니다.

<기자>

청와대가 확인한 추가 비위자는 민정수석실 산하 반부패비서관실 소속 A 씨입니다.

앞서 검찰에서 파견된 김 모 수사관이 경찰청에 찾아가 지인이 피의자인 뇌물 사건의 진행 상황을 챙기다 이달 초 적발됐는데 A 씨도 여기에 연루된 구체적인 정황이 확인된 겁니다.

조국 민정수석은 이런 사실을 임종석 비서실장에게 보고한 뒤 A 씨에 대한 파견 해제와 함께 특감반원 전원 교체를 건의했습니다.

임 실장이 이 건의를 승인하면서 특감반장을 포함한 10여 명의 직원이 오늘 오후 6시부터 전원 복귀 조치됐습니다. 사상 초유의 일입니다.

청와대는 비위 사실이 적발된 A 씨 등에 대해서는 해당 기관에 문서로 관련 내용을 통보할 계획입니다.

추가 조사와 징계도 요구하기로 했습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다른 특감반원들은 이 비위 행위와 관련이 없다고 하더라도 특감반의 분위기를 쇄신하고 공직기강을 바로잡기 위해 내린 결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반부패비서관실 산하의 특별감찰반은 정부 각 부처와 공사 직원들의 비위를 감시하는 역할을 하는 청와대 사정부서 중 하나입니다.

(영상취재 : 유동혁, 영상편집 : 김종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