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사립유치원 비리 용납 못 한다"…강경대응 예고

강청완 기자 blue@sbs.co.kr

작성 2018.10.15 20:59 수정 2018.10.19 11: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교육 분야 수장인 유은혜 사회부총리는 사립유치원 비리가 국민 상식에 맞서는 일이라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습니다. 교육부는 조만간 유치원 전체 감사결과를 추가 공개하고 대책을 발표하기로 했습니다.

강청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문제가 된 일부 사립유치원의 비리 행태가 국민의 상식에 맞서는 일이라며 용납할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비리에는 "무관용 원칙으로 단호히 대처하겠다"면서 현장을 점검하고 대책을 세우는 과정을 밟겠다고 약속했습니다.

교육부는 내일(16일) 차관 주재 회의에 이어 오는 18일, 장관 주재 교육감 회의를 열고 사립 유치원 비리 대응방안을 논의합니다.

허술한 감사 시스템을 정비하고 불투명한 회계 시스템을 개선하는 방안을 마련해 이르면 다음 주, 관련 대책을 발표하기로 했습니다.

국회 국정감사장에서도 질타가 쏟아졌습니다.

[박용진 의원/ 국회 교육위원 (더불어민주당) : 감사를 해서 이런 문제가 있다는 걸 확인했으면서도 쉬쉬하고 방치하고 제도개선문제는 하나도 이뤄지지 않고 있었던 거예요. 일이 이 지경이 되도록 교육부는 뭐했고 각 시도 교육청은 도대체 뭐한 겁니까?]

[이찬열/국회 교육위원장 (바른미래당) : 정말 진정으로 부탁드리는데 우리 학부모들 마음 아프지 않게 잘 좀 관리 감독을 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교육부 관계자는 사립과 국공립 등 8천 7백여 개 유치원에 대한 전체 감사 결과를 실명으로 공개하는 방안을 시도 교육감과 협의해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공진구, 영상편집 : 김호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