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첫 한국형 시험발사체 '누리호' 공개…내달 25일 발사

KBC 박승현 기자

작성 2018.09.07 07: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순수 국내기술로 만든 첫 한국형 우주발사체 '누리호'의 시험 발사체가 어제(6일) 공개됐습니다. 시험 발사체는 다음 달 25일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됩니다.

KBC 박승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길이 26m, 무게 52톤에 달하는 한국형 시험발사체입니다.

러시아 기술력에 의존했던 나로호와 달리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했습니다.

다음 달 발사를 앞두고 막바지 점검 작업이 한창입니다.

[옥호남/항공우주연구원 발사체개발단장 : 지금 현 단계는 발사체에 대한 모든 성능 검증은 끝났고, 그리고 발사대도 따로 구축을 해서 독자시험이 완료가 됐습니다.]

이번 시험발사는 한국형 본 발사체 '누리'의 핵심부품인 75톤 엔진의 비행성능을 검증하는 것이 목적입니다.

시험발사체는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돼 10분 동안 비행한 뒤 제주도와 일본 오키나와 사이 공해상으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시험발사가 성공하면 다음 목표는 75톤 엔진 4기를 묶은 누리호에 실용위성을 싣고 오는 2021년, 우주로 쏘아 올리는 일입니다.

[정병선/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책실장 : 앞으로 달탐사까지 진행을 해야 하는데 그 과정에서 중요한 기반이 되는 우주발사체 기술을 확보하는 것은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국내 우주개발의 8부 능선이 될 시험 발사 예정일은 다음 달 25일.

항우연은 한국형발사체 개발에 최종 성공하면 오는 2030년 세계에서 7번째로 달탐사에 나설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