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광주 성희롱 여고 수사 본격 착수…교사 20% 수사 대상

광주 성희롱 여고 수사 본격 착수…교사 20% 수사 대상

홍순준 기자 kohsj@sbs.co.kr

작성 2018.08.01 11:11 수정 2018.08.01 11: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광주 성희롱 여고 수사 본격 착수…교사 20% 수사 대상
교사의 여고생 성희롱·성추행 파문을 겪고 있는 광주 한 고교에 대해 경찰과 교육 당국이 수사와 감사에 본격 착수합니다.

수사 의뢰 대상이 전체 교원의 20%에 달하는 데다 성 비위 처벌 특성상 무더기 중징계가 예상됩니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광주 남부경찰서는 교육청으로부터 학생 대상 전수 조사자료와 함께 수사 의뢰를 받는 즉시 해당 학교에 대한 수사에 들어가기로 했습니다.

우선 성 비위 혐의 교사들을 차례로 소환해 조사하고 피해 학생 조사는 대상 숫자가 많은 것으로 알려진 만큼 교육청 자료 등을 검토한 뒤 조사방법 등을 논의해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학교 전수 조사에서 교사들로부터 성희롱이나 성추행, 과도한 언어폭력 피해를 봤다고 답한 학생은 전체 학생 860여 명 중 180여 명입니다.

다른 학생의 피해 정황을 목격했거나 들었다고 답한 사례까지 더하면 피해 학생 숫자는 500여 명에 달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학교 교사는 57명으로 남자 39명, 여자 18명이며, 이 중 현재 수사 대상은 11명입니다.

전체 교사의 20%가 수사를 받아야 해 교사 5명 중 1명꼴로 경찰서에 불려 갈 처지에 놓였습니다.

학교 측은 일단 이들 교사를 학생들과 격리하기 위한 분리조치를 취했으며 오는 9일 재단 이사회를 열어 직위해제 여부를 결정할 계획입니다.

교사들은 직위해제 되면 학교에 나올 수 없고 급여도 일부만 받습니다.

경찰 수사와 별도로 가해자로 지목된 교사들에 대한 교육청 감사가 시작되면 징계 대상 교사는 더 늘어날 수도 있습니다.

학교 측은 분리조치 등으로 인한 교육과정 파행을 최소화하기 위해 기간제 교사와 강사를 채용할 방침이며 교육청도 이를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