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 폭염' 절정…내일은 더 뜨겁다 '110년 만의 폭염'

공항진 기상전문기자 zero@sbs.co.kr

작성 2018.07.31 12:20 수정 2018.07.31 16: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폭염 경보가 다시 전국 대부분 지역으로 확대되는 가운데 오늘(31일)도 전국적인 불볕더위가 이어지겠습니다. 특히 내일과 모레는 서울 기온이 39도까지 치솟으면서 관측 사상 가장 뜨거울 것으로 보여 대비가 필요합니다.

보도에 공항진 기자입니다.

<기자>

연일 강렬한 햇볕이 이어지면서 전국을 뜨겁게 달구고 있습니다.

오늘도 서울 기온은 38도까지 치솟겠고 대전과 광주는 37도, 대구는 36도까지 오르겠습니다.

어제 잠시 주춤하던 동해안 기온도 33도 안팎까지 오르면서 폭염 경보가 다시 전국 대부분 지역으로 확대되고 있습니다.

특히 내일과 모레는 서울 기온이 39도까지 오르면서 110년이 넘는 관측 사상 가장 뜨거울 것으로 전망됩니다.

강한 일사가 이어지는 데다 동풍이 산맥을 넘으면서 데워진 공기가 서쪽 지방 기온을 높이기 때문입니다.

자외선과 오존도 강하겠고 밤에는 열대야가 이어질 것으로 보여 대비가 필요합니다.

기상청은 이번 주 내내 폭염과 열대야가 이어지겠다며 건강관리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열사병과 탈진 등 온열 질환에 걸리지 않도록 조심하고 농·수·축산물 관리에도 유의해야 합니다.

기상청은 남해안과 제주도 해안에 너울이 높게 밀려오겠다며 해안가 피서객들에게 안전사고가 나지 않도록 조심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