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실종 여성, 당일 밤 방파제서 혼자 술 마신 정황

조민성 기자

작성 2018.07.31 11:39 수정 2018.07.31 13: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제주 실종 여성, 당일 밤 방파제서 혼자 술 마신 정황
제주 세화포구에서 가족 캠핑 중 실종된 30대 여성이 지금껏 알려진 편의점 물품 구매 이후 추가 행적을 추정해 볼 만한 진술 등을 경찰이 확보했습니다.

31일 제주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6일 새벽 환경미화원이 제주시 구좌읍 세화포구 방파제 월파 방지턱 위에서 실종여성 최모(38·경기도 안산)씨가 편의점에서 산 것으로 보이는 물품을 치웠다고 경찰에 진술했습니다.

최씨는 실종 직전인 25일 오후 11시 5분쯤 세화포구 근처 편의점에서 김밥과 소주, 커피, 종이컵 한 줄(10개) 등을 샀습니다.

환경미화원은 주변 청소 당시 종이컵 1개가 없었으며 9개는 그대로 있었고 소주병은 거의 비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누군가 버린 쓰레기인 것으로 알고 이를 치웠고 29일 이후 경찰이 공개수사에 들어가면서 이를 알고서 경찰에 알렸습니다.

쓰레기를 치운 위치는 캠핑카가 있는 방파제 끝으로 들어가는 입구 부분이며 근처에 최씨의 휴대전화와 신용카드가 발견된 공중화장실이 있다는 점과 진술도 구체적이어서 경찰은 환경미화원의 증언이 신빙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찰 수사 결과 당일 오후 11시 13분에 최씨가 언니와 형부에게 전화를 걸었으나 통화가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이어 오후 11시 38분께 최씨가 다시 언니에게 전화를 걸었으나 마찬가지였습니다.

최씨의 남편 A(37)씨는 26일 0시 5분께 잠에서 깨어나 아내가 없는 것을 보고 5분 후인 0시 10분께 전화 걸면서 찾기 시작했다고 진술했습니다.

이에 따라 최씨는 25일 오후 11시 5분께 편의점에서 물품을 산 후 도보로 2∼3분 걸어서 방파제 입구까지 갔으며 밤바다를 보면서 혼자서 술을 마셨을 가능성이 큽니다.

최씨가 마지막으로 언니에게 통화를 시도한 25일 오후 11시 38분까지 최씨의 행방이 확인됐으며 이후 남편이 깨어나 찾기 시작한 26일 0시 10분 전까지 30여분 사이 행방이 묘연해졌습니다.

남편 A씨는 아내를 찾다가 15시간이 지난 26일 오후 3시 21분께 최씨의 언니를 통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제주, 30대 여성 실종경찰은 최씨가 바다에 실수로 빠졌거나 범죄 피해를 봤을 가능성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해경과 함께 이날로 엿새째 세화포구 물양장에 대한 수중 수색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최씨의 한쪽 슬리퍼가 발견된 세화포구 동쪽 해안 등 수색 범위를 점차 넓이고 있습니다.

최씨의 휴대전화와 신용카드는 세화포구 공중화장실 부근에서 가지런히 놓인 채 지난 26일 발견됐습니다.

휴대전화와 신용카드는 26일 오전 2시 30분께 입항하던 모 어선 선장이 발견했다가 그대로 둔 후 당일 오후에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전날인 30일까지 최씨의 현재 행방을 알만한 단서는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만약 물에 빠져 숨졌을 경우 수일이 지나도 시신이 떠오르지 않는 점에 대해 의문스럽다는 여론이 있다"며 "최종 행적과 가까운 곳부터 차례로 수색하면서 범위를 넓혀가고 있고 수색 범위를 구체화하기 위한 수사도 병행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최씨는 지난 10일께부터 제주시 세화포구 방파제 끝 부분에 있는 캠핑카에서 남편과 어린 아들·딸 등 가족과 캠핑을 해왔습니다.

지난 25일 저녁 남편과 이웃 마을 음식점에서 저녁을 먹은 후 캠핑카로 들어왔으며 그 안에서도 텔레비전을 보면서 술을 마셨습니다.

이후 당일 11시 5분께 편의점에서 물품을 산 후 오후 11시 38분 마지막 통화시도를 끝으로 다음 날인 26일 0시 10분 사이 실종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