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박근혜 무죄 석방 주장' 정미홍 전 아나운서 별세

'박근혜 무죄 석방 주장' 정미홍 전 아나운서 별세

조민성 기자

작성 2018.07.25 11: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박근혜 무죄 석방 주장 정미홍 전 아나운서 별세
아나운서 출신인 정미홍 전 대한애국당 최고위원이 25일 새벽 지병으로 별세했습니다.

향년 60세.

고인은 2015년 1월 폐암 판정을 받았으며 이후 건강이 악화해 입원 투병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 전 아나운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반대와 무죄 석방을 주장해 왔으며 대한애국당 사무총장과 최고위원을 지냈습니다.

'정 사무총장 측근'이라고 밝힌 이모씨는 페이스북을 통해 "정미홍 님은 2015년 1월 폐암 판정을 받았고 대한애국당 창당 무렵 이미 병세는 깊어져 있었고, 병세가 악화돼 당을 나오셨다"며 "올해 2월 폐암이 뇌로 전이돼 입원했고 3월 말부터는 모든 것을 내려놓고 삶을 정리하고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정 전 아나운서는 과거 난치병 루푸스를 극복한 이력도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