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계엄 문건' 민군 합동수사본부 구성…'윗선' 수사 속도 낸다

'계엄 문건' 민군 합동수사본부 구성…'윗선' 수사 속도 낸다

최재영 기자

작성 2018.07.22 20:05 수정 2018.07.22 22: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기무사 계엄령 문건 사건 수사를 민간 검찰과 군 특별수사팀이 함께 하는 방안이 내일(23일) 발표됩니다. 이제는 민간인이 된 당시 고위 간부들과 군 안에 남아있는 관계자들을 합쳐서 조사를 해서 속도를 내겠다는 생각입니다.

최재영 기자입니다.

<기자>

계엄령 문건 수사는 문재인 대통령 지시로 군에서는 특별수사단이, 시민단체의 고발로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가 함께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군과 민간 검찰로 나뉜 기무사 계염령 문건 수사 라인이 하나로 합쳐집니다.

정부 고위관계자는 "송영무 국방장관의 건의를 받아들여 민군 합동 수사본부를 출범시키기로 했다"고 전했습니다.

출범 공식 발표는 내일로 예정됐습니다.

무엇보다 수사의 칼날이 윗선으로 향하면서 한민구 전 국방장관을 비롯한 민간인에 대한 본격적인 수사가 불가피하기 때문입니다.

군 특수단은 이번 주까지 기무사 계엄 문건을 작성한 실무자 12명에 대한 소환 조사를 했고 이번 주에는 당시 문건 작성의 책임자였던 소강원 현 기무사 참모장을 불러 조사할 예정입니다.

다음 수사 대상은 조현천 사령관을 비롯한 당시 기무사 지휘부와 한민구 전 장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특수단은 박근혜 정부 청와대와 대통령 권한대행이었던 황교안 총리 측의 개입 여부 가능성도 열어두고 있습니다.

한편 군 특수단은 세월호 유가족 사찰에 동원된 기무사 대원들에 대한 소환조사도 이번 주부터 시작합니다.

(영상편집 : 김선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