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엄 문건 수사, 칼끝은 지휘부로…검찰 공조 수사 검토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18.07.22 06: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특별수사단은 주말에도 기무사 계엄령 수사를 계속 이어갔습니다. 어제(21일)는 '기무사 계엄 TF' 실무자를 추가 소환하는 대신, 그동안 확보한 자료를 집중 검토했는데, 이제 수사의 칼끝은 TF의 지휘부로 향하고 있습니다.

김혜영 기자입니다.

<기자>

현재까지 군 특별수사단의 소환조사를 받은 건 계엄령 문건을 작성한 '기무사 계엄 TF' 부대원 12명입니다.

이들은 지난해 2월 18일부터 2주간 계엄 문건을 작성하는 과정에서 조현천 당시 기무사령관으로부터 두세 차례 지침을 받았다고 특수단에 진술했습니다.

조현천 사령관은 한민구 당시 국방장관 지시에 따랐다는 입장이고, 한 장관은 더이상의 윗선은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한 장관과 조 사령관에 대한 수사가 불가피한데, 둘 다 민간인 신분이라는 점에서 특수단과 민간 검찰의 공조 수사가 유력합니다.

권한 밖에 있는 지극히 민감한 사안인 계엄령을 군이 독자적으로 검토했다는 얘기인데, 정황상 많은 의문이 제기되는 만큼 수사의 칼끝은 한 전 장관 너머로 향할 것으로 보입니다.

특수단은 박근혜 정부 청와대와 총리실의 개입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습니다.

특수단은 또 계엄 문건이나 계획이 관련 부대에 실제로 전파되었거나 협의가 있었는지를 확인하는 데도 수사력을 모으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