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감독 퇴장 후 분위기 반전…KIA, 대역전승으로 연패 탈출

감독 퇴장 후 분위기 반전…KIA, 대역전승으로 연패 탈출

주영민 기자 naga@sbs.co.kr

작성 2018.07.18 08:06 수정 2018.07.18 08: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프로야구에서는 KIA가 감독이 퇴장당하는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서 대역전승을 거두고 5연패에서 벗어났습니다.

KIA는 경기 초반 수비에서 잇따라 실수를 저지르면서 삼성에 주도권을 내줬습니다.

3회에는 김기태 감독이 홈 접전 상황을 놓고 비디오 판독 결과에 항의하다 퇴장까지 당했습니다. 거짓말처럼 이 순간부터 경기 분위기가 바뀌었습니다.

3회까지 8안타를 맞았던 양현종이 4회부터 7회까지 1안타 무실점 호투를 펼쳤고 4회 버나디나가 투런 홈런으로 추격의 신호탄을 쏘았습니다.

7회에는 이명기의 3루타와 삼성 최충연의 폭투로 동점을 만들었고 8회 삼성이 버나디나를 고의사구로 내보내자 김주찬이 적시 2루타를 터뜨려 승부를 뒤집었습니다.

이후 급격히 흔들린 삼성 마운드를 상대로 두 점을 추가한 KIA가 5연패에서 탈출하며 5위 넥센에 한 경기 반 차로 따라붙었습니다.

SK 거포 군단은 홈런 4방으로 NC를 눌렀습니다. 홈런 선두 최정이 가장 먼저 30호 홈런 고지에 올랐고, 2위 로맥은 29호 아치를 그렸습니다.

2위 한화는 선발 샘슨의 호투와 12안타를 터뜨린 타선의 힘으로 KT를 눌렀고, LG는 선발 윌슨의 호투와 박용택의 맹타로 넥센을 눌렀습니다. 롯데는 선두 두산을 제물로 3연패에서 탈출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