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결승전'에 뛰어든 의문의 관중…이들의 정체는?

이성훈 기자 sunghoon@sbs.co.kr

작성 2018.07.16 17:18 수정 2018.07.16 20: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2018 러시아 월드컵 프랑스-크로아티아 결승전에서 경기장에 난입한 현지 펑크 록밴드 멤버 4명이 경찰서에 연행됐습니다.

후반 7분쯤 경찰 복장을 한 여성 3명과 남성 1명이 갑자기 경기장으로 난입한 건데요, 이들은 안전 요원의 눈을 피해 쏜살같이 경기장 중앙으로 달려 들어가 경기를 방해했습니다.

록밴드 멤버가 대체 왜 이런 황당한 행동을 한 것인지 비디오머그가 알아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