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3분기 제조업 경기 악화 전망…반도체·화학만 '반짝'

3분기 제조업 경기 악화 전망…반도체·화학만 '반짝'

김흥수 기자 domd533@sbs.co.kr

작성 2018.07.08 14: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올해 2분기에 반짝 살아난 제조업 경기가 반도체와 화학 등 일부 업종을 제외하고 3분기에 다시 나빠질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산업연구원은 국내 595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경기실사지수(BSI)를 조사한 결과 올 3분기 시황 전망이 96, 매출 전망은 99로 각각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경기실사지수는 100을 기준으로 그 이상이면 전 분기보다 경기가 좋아질 것이란 전망이 더 우세하다는 것을 뜻하고, 100 미만이면 그 반대를 의미합니다.

3분기 시황과 매출 전망은 전 분기와 비교해 6포인트 하락한 것입니다.

내수와 수출 전망도 100을 밑돌아 내수는 전 분기 103에서 96으로, 수출은 103에서 97로 낮아졌습니다.

설비투자와 고용 전망도 각각 96과 97로 100을 하회했습니다.

업종별로는 반도체와 화학, 정밀기기, 전기기계를 제외한 모든 업종이 100을 밑돌았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