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박지성과 함께!] "김영권 골! VAR로 인정! 독일을 상대로 득점에 성공합니다!"..'빼박 콤비' 해설로 보는 독일전 (1)

[박지성과 함께!] "김영권 골! VAR로 인정! 독일을 상대로 득점에 성공합니다!"..'빼박 콤비' 해설로 보는 독일전 (1)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8.06.28 03:55 수정 2018.06.28 03: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2018 러시아 월드컵 16강 진출의 기적에 도전한 한국의 독일전 승리의 주역은 수비수 김영권이었습니다.

김영권은 러시아 카잔에서 열린 독일과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3차전에서 후반 48분 코너킥을 그대로 골로 연결시키며 천금 같은 선제골을 뽑아냈습니다.

지난 대회 우승팀이자 세계 랭킹 1위인 독일을 한 방에 침몰시킨 결승골이었습니다.

축구대표팀 수비수 김영권은 지난해 축구인생에서 가장 힘든 시기를 겪었습니다.   

지난해 8월 이란과 홈경기를 마친 뒤 인터뷰에서 실언을 했다가 엄청난 비난을 받았습니다.

당시 김영권은 홈 관중의 큰 응원 소리로 동료들과 소통하기 힘들었다고 발언했습니다.

김영권은 어느 순간부터 말수가 적어지고 언론과 접촉 횟수도 매우 줄어들었고 주장 완장도 내려놓았습니다.

김영권을 겨냥한 비난 세례는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 때까지도 계속됐습니다.

불안한 수비가 나올 때마다 도를 넘는 비난과 공격이 이어졌습니다.

할 수 있는 건 열심히 뛰는 것밖에 없었습니다.

김영권은 1차전 스웨덴전과 2차전 멕시코전에서 몸을 사리지 않는 모습으로 팬들의 비난을 누그러뜨렸습니다.

부서져라 온몸을 던졌고 이를 악물고 끝까지 쫓아가 상대 공격수의 공을 뺏었습니다.

독일과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서는 윤영선과 함께 센터백으로 선발 출전해 전차군단의 파상공세를 몸으로 막았습니다.

전반 14분 요주아 키미히의 슈팅을 몸을 던져 막았고 후반 8분에도 키미히의 강슛을 몸으로 막았습니다.

페널티킥을 주지 않기 위해 뒷짐을 지고 몸을 날리는 모습이 인상적이었습니다.

김영권은 체력이 바닥난 후반 막판까지 모든 힘을 그라운드에 쏟아냈습니다.

독일은 마리오 고메스, 토마스 뮐러, 율리안 브란트 등 공격자원을 총 투입하며 파상공세를 펼쳤지만 김영권은 왕성한 활동량을 보이며 골문을 꽁꽁 틀어막았습니다.

독일 전차의 대포알 슛은 번번이 김영권의 발을 맞고 나갔습니다.

김영권은 0 대 0으로 맞선 후반 추가시간 결국 결승 골까지 터뜨렸습니다.

오른쪽 코너킥 기회에서 흘러나온 공을 침착하게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해 상대 골망을 갈랐습니다.

선심은 오프사이드 판정을 내렸지만 주심은 비디오판독 끝에 노골 판정을 골 판정으로 변경했습니다.

김영권이 전차군단을 무너뜨리는 순간이었습니다.

(영상 편집 : 이홍명)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