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일·캐나다·인도 재계 "영국, 무질서한 브렉시트 향해 가"

미·일·캐나다·인도 재계 "영국, 무질서한 브렉시트 향해 가"

권애리 기자 ailee17@sbs.co.kr

작성 2018.06.26 05: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유럽연합 정상회의를 앞두고 미국과 일본, 캐나다, 인도를 비롯한 영국의 주요 투자국 산업계가 브렉시트 관련 문제의 조속한 해결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현지시간으로 25일, 주 EU 미국상공회의소와 인도상공회의소, 주 EU 일본 기업협의체, 캐나다 유럽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처럼 각국 재계를 대표하는 단체들이 이례적으로 공동성명을 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들 4개 단체는 영국이 무질서한 브렉시트를 향하고 있다며, 이는 천억 파운드, 우리 돈으로 약 148조 원에 달하는 영국과의 통상과 투자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우려를 표했습니다.

성명은 "EU와 영국에 많은 투자를 하고 있는 세계적인 기업들은 남은 브렉시트 협상에서 주요 이슈에 대해 서둘러 진전이 이뤄지기를 바란다"면서 "최종 탈퇴 협상 데드라인인 10월이 다가오는 만큼 가급적 빨리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이번 성명은 브렉시트 협상과 관련해 불확실성이 커지는 상황에 대한 기업들의 좌절을 반영한다고 가디언은 분석했습니다.

최근 유럽의 거대 항공우주기업 에어버스에 이어 자동차업체인 BMW가 브렉시트 협상 부진을 이유로 영국에 대한 투자 축소를 경고한 바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