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문재인 대통령 "남영동 대공분실, 민주인권기념관으로 조성"

문재인 대통령 "남영동 대공분실, 민주인권기념관으로 조성"

남승모 기자

작성 2018.06.10 13: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문재인 대통령 "남영동 대공분실, 민주인권기념관으로 조성"
문재인 대통령은 과거 국가폭력의 상징적 장소였던 서울 남영동 옛 대공분실을 '민주인권기념관'으로 조성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10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6·10 민주항쟁 31주년 기념식에서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대독한 기념사를 통해 이렇게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우리의 민주주의 역사에는 고문과 불법감금, 의문사 등 국가폭력에 희생당한 많은 분의 절규와 눈물이 담겨 있다며 그 대표적인 장소가 남영동 대공분실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김근태 의장이 고문당하고 박종철 열사가 희생된 이곳에 '민주인권기념관'을 조성할 것이라며 아픈 역사를 기억하는 동시에 민주주의의 미래를 열어가는 공간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민주주의는 조금만 소홀하면 금세 시들어버린다며 끊임없이 되돌아보고 실천해야 한다는 의미에서 민주주의의 역사적 시간과 공간을 되살리는 일은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