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필리핀 두테르테, 교민 여성 돌발 키스 비난에 "질투하는 것"

필리핀 두테르테, 교민 여성 돌발 키스 비난에 "질투하는 것"

김도균 기자

작성 2018.06.06 10:39 수정 2018.06.06 11: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필리핀 두테르테, 교민 여성 돌발 키스 비난에 "질투하는 것"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차 방한해 자국 교민행사에서 여성에게 키스한 것에 대해 비판이 일자 "질투하는 것"이라고 반격했습니다.

2박 3일간의 방한 일정을 마치고 필리핀으로 귀국한 두테르테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키스에 아무런 악의가 없었고 이를 본 모두가 즐거워했다"고 말했다고 인콰이어러 등 현지 매체들이 전했습니다.

두테르테는 지난 3일 서울 시내 한 호텔에서 열린 자국 교민행사에서, 한국인과 결혼해 자녀 2명을 둔 필리핀 여성에게 책을 선물하면서 입술에 키스해 논란이 됐습니다.

필리핀 야당 의원과 여성인권단체가 반발했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도 돌발행동을 비난하는 글이 쇄도했습니다.

두테르테는 이에 대해 "악의가 있었다면 공개적으로 키스하지 않고 빈방으로 끌고 갔을 것"이라며 "단순한 키스에 잘못된 게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두테르테는 또 "(필리핀 남부) 다바오 시장 재직 때와 대통령 선거운동 당시 거기 있는 모든 여성과 입술에 키스했다"면서 "그게 내 스타일"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앞서 해리 로케 필리핀 대통령궁 대변인은 "대통령의 키스에 불만을 제기할 사람이 있다면 키스한 여성일 텐데 그 여성은 불만을 제기하지 않는다"고 두테르테를 감쌌습니다.

두테르테와 키스한 여성도 언론 인터뷰에서 "우리는 (교민행사에 참석한) 청중을 즐겁게 해주려고 키스했을 뿐"이라며 "아무런 의미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