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태평양사령부→인도태평양사령부'로 명칭 변경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8.05.31 06: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71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미국 태평양사령부의 명칭이 '인도태평양사령부'로 바뀝니다.

제임스 매티스 국방부 장관은 30일(현지시간) 하와이 본부에서 열린 태평양사령관 이취임식에서 사령부의 명칭을 이같이 변경한다고 공식 선언했습니다.

태평양사령부는 지역 통합군으로서 최고의 역사를 자랑할 뿐 아니라 인도 동쪽부터 미 대륙 연안을 제외한 태평양까지 가장 넓은 지역을 담당하는 전략적으로 가장 중요한 해외 주둔군입니다.

매티스 장관은 "이는 인도양과 태평양 간 높아지는 연결성을 인식한 것"이라며 태평양과 인도양 동맹국들의 관계가 역내 안보 유지에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처럼 태평양사령부의 이름 앞에 '인도'라는 말이 붙게 된 것은 미국 정부가 지난해 10월 동북아시아, 호주, 인도에 이르는 지역을 통칭하던 '아시아·태평양'이라는 용어 대신 '인도·태평양'이라는 말을 쓰기 시작한 것과 궤를 같이합니다.

특히 미국과 일본은 지난해 11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신조 총리의 정상회담을 통해 '인도·태평양 구상'을 공동 외교전략으로 채택하기도 했습니다.

무엇보다 '인도·태평양'이라는 명칭에는 아시아의 맹주를 꿈꾸는 동시에 아프리카까지 해상 진출을 시도하는 중국의 부상을 견제한다는 의미가 담겨있습니다.

안보 전문가들은 이 전략이 인도, 일본 등과 함께 중국을 포위하고 해상에서 중국의 확장을 차단하기 위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날 이임한 해리 해리스 사령관의 자리를 이어받는 필립 데이비슨 사령관은 취임사에서 "중국은 인도·태평양 지역뿐 아니라 전 세계에서 안보의 동반자로서 미국 대신 선택되려는 희망 속에 규모와 능력 양쪽 모두에서 군비를 계속 개선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매티스 장관도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전략을 겨냥한 듯 "인도·태평양은 많은 벨트와 많은 길을 갖고 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