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아침에 사라진 반려견 점순이…캐나다에서 발견?

mesonit@sbs.co.kr

작성 2018.05.30 17: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태어날 때 부터 함께 했던점순이와 5마리의 강아지들이하루아침에 사라졌다고 합니다새끼랑 어미 개랑 다 사라졌어요3년 전, 점순이가 사라진 그날 밤CCTV엔 누군가가 점순이를 데리고 간 모습이 포착되었습니다.항상 모자를 쓰고 마스크 같은 걸 해서 얼굴이 안보였어요그녀는 대체 어떤 사람일까요?3년 전, 수상한 사람에 의해 사라졌던 개 점순이. CCTV에 찍힌 범인은 그동안 마을에서 자주 보이던 개밥 주는 여인과 상당히 비슷한 복장을 입고 있었습니다. 심지어 백 여인의 SNS에선 3년 전 사라진 점순이와 똑닮은 '타샤'를 입양 보내 사실이 발견됩니다.

취재진은 수소문한 끝에 그 여인(백 여인)을 찾아가 취재를 했지만 백 여인은 본인을 '동물애호가'로 지칭하며 좋은 여건에서 생활하지 못하는 개들을 안타까워 밥을 줬을 뿐이라고 합니다.

타샤를 캐나다에 입양 보낸 건 맞지만 타샤를 어디에서 구조한 것인지는 기억나지 않는다는 백 여인. 미제 사건이 됐던 점순이 실종사건은 3년 만에 재수사에 착수한 상황이며 이 수사를 통해 캐나다의 타샤가 3년 전 사라진 점순이라면 백 여인은 그 책임을 피하기 힘들 것으로 보입니다.

기획 궁금한 이야기 Y / 편집 서지원

(SBS 스브스뉴스)  
하현종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