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북·미 회담 위한 '중재' 강조…"남·북·미 종전선언 기대"

북·미 회담 위한 '중재' 강조…"남·북·미 종전선언 기대"

김수형 기자

작성 2018.05.27 12: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전격적인 남북 정상회담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과 미국 상호 간의 회담 의지를 확인시키기 위한 자리였다고 밝혔습니다. 또 북·미 회담 성공을 거쳐 남·북·미가 종전선언까지 이뤄내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김수형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 두 번째 회담은 북·미 회담의 불씨를 살리기 위한 적극적인 중재를 위해서였다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은 비핵화 의지가 있고 미국은 비핵화만 한다면 체제보장은 물론 경제적 지원까지 할 의지가 있다는 걸 양쪽이 신뢰할 수 있도록 하는 게 중요한 시점이라는 겁니다.

[문재인 대통령 : 저는 양국 간에 각자가 가지고 있는 이런 의지들을 전달하고, 직접 소통을 통해서 상대의 의지를 확인할 것을 촉구하고 있는 것입니다. 지금 제가 하고 있는 모든 노력은 한편으로 남북관계를 개선시키기 위한 것이기도 하지만 또 다른 한편으로는 남북관계 개선에 반드시 필요한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을 위한 것입니다.]

다만 비핵화에 대한 북한과 미국의 뜻이 같다는 걸 확인한 뒤 실행을 위한 구체적 로드맵은 북·미 양국이 협의할 문제라고 밝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그것을 어떻게 실현해 갈 것인가 라는 로드맵은 양국 간에 협의가 필요하고 그런 과정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그러나 로드맵은 북미 간에 협의할 문제이기 때문에 제가 앞질러서 제 생각을 말하는 건 적절치 않다고 생각합니다.]

문 대통령은 남·북·미 3자회담 개최에 대한 희망도 밝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북미 정상 회담이 성공할 경우에 남북미 3자 정상회담 통해서 종전 선언이 추진됐으면 좋겠다는 기대를 가지고 있습니다.]

또 남북 간 핫라인이 개설된 것처럼 북·미 간에도 핫라인이 구축될 필요가 있다면서, 이는 남·북·미 3차 회담 뒤에 진전될 수 있는 부분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