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브스타] 가수 문문, '여자 화장실 몰카' 범죄 전력 드러나…반응 '싸늘'

[스브스타] 가수 문문, '여자 화장실 몰카' 범죄 전력 드러나…반응 '싸늘'

SBS 뉴스

작성 2018.05.25 14:53 수정 2018.05.25 15: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스브스타] 가수 문문, 여자 화장실 몰카 범죄 전력 드러나…반응 싸늘
가수 문문이 과거 여자 화장실에 '몰카'를 설치한 혐의로 기소된 사실이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25일 디스패치는 문문이 지난 2016년 8월 몰카 촬영으로 처벌 받았다고 보도했습니다.

문문이 강남의 한 건물 공용 화장실에서 여성을 몰래 촬영하다 적발된 겁니다.

문문은 피해 여성 측의 신고로 경찰 조사를 받았으며 그 과정에서 혐의를 일부 인정해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으로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고 매체는 밝혔습니다. 

문문은 지난해 12월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산하 레이블 '하우스 오브 뮤직'과 계약을 체결하고 활동을 이어갔습니다. 
가수 문문, '여자화장실 몰카' 범죄 전력 드러나…반응 '싸늘'이에 소속사 측은 25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문문과 전속계약 전에 일어났던 사건으로 당사에서는 인지하지 못하고 있던 상황이며, 사실 확인 즉시 전속계약을 파기하고 전 일정을 취소했다"고 밝혔습니다.

문문은 지난 2016년 '문, 문'으로 데뷔해 '비행운'으로 인기를 얻으며 음원 차트를 역주행했습니다. 그러나 '비행운'의 가사가 소설가 김애란의 작품 '비행운' 속 문장을 표절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비난을 받기도 했습니다. 

한편 문문은 지난 18일 신곡 '아카시아'를 발표하고 광주에서 단독 콘서트를 열었습니다. 내일(26일)부터 전국투어콘서트 '사람 없이 사람으로 못 살아요'를 이어갈 예정이었으나 범죄 전력이 알려지면서 모든 일정을 취소하게 됐습니다. 

(구성=오기쁨 에디터, 사진=하우스오브뮤직)

(SBS 스브스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