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문 대통령-트럼프, 북미회담 뒤 '남북미 종전선언' 논의

문 대통령-트럼프, 북미회담 뒤 '남북미 종전선언' 논의

한승희 기자

작성 2018.05.23 07: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청와대는 오늘(23일) 회담에서 북한이 핵을 포기한 이후에 느낄 수 있는 불안감을 어떻게 풀어줄지를 두 정상이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북미 정상회담 이후에 남·북·미 세 나라가, 그러니까 중국은 빼고 종전 선언을 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습니다

한승희 기자입니다.

<기자>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월 12일 북미 정상회담의 차질 없는 추진에 공감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윤영찬/청와대 국민소통수석 : 6월 12일로 예정된 북미정상회담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하자는 데 의견을 모았습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회담 무산 가능성을 언급한 건 '현 상황을 보는 관점이 다른 것이지, 북미회담을 성공적으로 개최하자는 데는 이견이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청와대는 또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천명한 뒤 가질 수 있는 체제 불안감을 해소할 방안을 두 정상이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최근 북한이 한미 양국을 싸잡아 비난하며 북미회담을 불투명하게 만든 건, 체제에 대한 불안감 때문이라고 평가한 것으로 보입니다.

[윤영찬/청와대 국민소통수석 : (문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 개최에 대한 북한의 의지를 의심할 필요가 없다며 북미 간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비핵화와 체제안정에 대한 협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한미 정상은 북미 정상회담 이후 남북미 3국이 종전 선언을 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최근 중단된 남북 대화와 관련해 맥스 썬더 한미연합군사훈련이 끝나는 25일, 모레 이후에는 고위급 회담을 비롯해 대화 재개가 이뤄질 것이라 전망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