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국방부 '판문점선언 이행추진 TF' 구성…군사회담 준비 본격화

국방부 '판문점선언 이행추진 TF' 구성…군사회담 준비 본격화

조민성 기자

작성 2018.05.04 18: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국방부 판문점선언 이행추진 TF 구성…군사회담 준비 본격화
국방부가 '판문점 선언 이행추진 국방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남북 군사회담 준비에도 속도를 내는 것으로 4일 전해졌습니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주관하는 이 TF에 국방부 실·국장과 합동참모본부의 주요인사는 물론 외부 전문가들도 자문위원으로 참여합니다.

국방부 관계자는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후속조치를 준비하는 TF"라며 "외부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자문위원회의 조언도 받을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국방부는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해 군사분계선 일대에 설치된 대북 확성기를 늦어도 이번 주말까지 모두 철거할 계획입니다.

북한도 최전방 지역의 대남 확성기 철거 작업을 금주 내 완료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달 중 열릴 예정인 남북 장성급 회담을 비롯해 군사당국자회담과 국방장관 회담 등 준비도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장성급 회담 남측 대표로 내정된 김도균(육사 44기·소장) 전 청와대 국방개혁비서관은 이날 국방부 대북정책관에 보임됐습니다.

김 소장은 2011년 2월 중령 시절 판문점 남측지역 '평화의 집'에서 열린 남북 군사실무회담 대표단의 일원으로 참여했고, 국방부 북한정책과장(대령)을 역임하던 2014년 2월 남북 고위급 접촉 때도 대표단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향후 남북 군사회담의 의제는 ▲ 비무장지대(DMZ)의 평화지대화 ▲ 서해 북방한계선(NLL) 일대 평화수역 조성 ▲ 남북 교류협력의 군사적 보장 등 판문점 선언에 명시된 남북 간 군사적 긴장을 완화하는 방안들이 될 전망입니다.

우발적인 군사적 충돌 방지를 위한 남북 군 수뇌부 간 '핫라인' 개설과 서해·동해 지구 비무장지대의 '남북관리구역' 확대, 비무장지대 GP(감시소초) 및 중화기 철수 문제 등도 앞으로 열린 남북 군사회담에서 논의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